섬에서 온 편지 제 263호(2016년 5월호) > 섬에서온편지

본문 바로가기

섬에서온편지

home > 기관소개 > 섬에서온편지

섬에서 온 편지 제 263호(2016년 5월호)

페이지 정보

작성자 김태민 작성일16-05-25 17:57 조회696회 댓글0건

첨부파일

본문

 

 

싱그러운 햇살이 우리의 주변을 가득 채우는 계절의 여왕 5월입니다.

특히 장봉도의 5월은 산등성이의 진달래, 개나리의 화사함이 알록달록 초록빛 세상에 윤기를 더하여 우리의 몸과 마음을 차분하게 가라앉게 하는 정감 있는 달인 것 같습니다.

고마움을 표현 할 수 있는 사랑의 달인 5.

쑥스러움에 표현하지 못한 그 마음을 이번 기회로 통해 내보이지 않으시겠어요?

감사합니다. 고맙습니다. 사랑합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