섬에서 온 편지(제222호) > 섬에서온편지

본문 바로가기

섬에서온편지

home > 기관소개 > 섬에서온편지

섬에서 온 편지(제222호)

페이지 정보

작성자 권성식 작성일12-11-15 12:38 조회1,853회 댓글0건

첨부파일

본문


장봉혜림원이 여기까지 오기까지 묵묵히 걸어오신 것에 대한 고마움과, 그렇게 많이 고생하셨음에도 이렇게 밖에 보내드릴 수밖에 없는 점에 화가 나고 속이 상했습니다.
‘일을 잘 마치고 갑니다. 여러분 덕분에 건강하고 행복하게 일했습니다.’라는퇴임소감을 들으며 남아있는 우리도 언젠가 이곳을 떠나게 될 때 그렇게 말할수 있기를 바래봅니다.
마지막으로 이름을 불러 봅니다. 허정무, 김순자, 유재희 선생님! 선배님들의 수고가 가려지지 않도록 애쓰는 후배 직원이 되겠습니다.정말 수고 많으셨습니다!

- 1면 원고 내용 中 -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