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들이 정성으로 만든 수공예품이나 생활용품 하나 사서 써 보세요" > 언론속의 혜림원

본문 바로가기

언론속의 혜림원

home > 지식과 정보나눔 > 언론속의 혜림원
언론속의 혜림원

"장애인들이 정성으로 만든 수공예품이나 생활용품 하나 사서 써 보세요"

페이지 정보

작성 강동현 작성일2006-08-09 18:11 조회4,067회 댓글0건

본문

"장애인들이 정성으로 만든 수공예품이나 생활용품 하나 사서 써 보세요"

24일 서울 세종로 정부중앙청사 로비는 장애인들이 만든 상품을 보고, 사고자 하는 사람들로 유난히 붐볐다.

보건복지부는 한국장애인복지시설협회와 함께 24∼26일까지 정부중앙청사 현관 로비에서 `2006 장애인 생산품 전시판매행사'를 실시한다.

이번 행사에는 전국 30여 개 장애인 직업 재활시설과 장애인 생산품 판매시설, 재가 장애인들이 참가하며, 중증 장애인들이 만든 공예품과 도자기, 생활용품 등 80여 종의 다양한 제품들을 전시, 판매한다.

특별 부대행사로 장애인 창작 만화 전시, 장애인 서예 작가 작품 전시·시연 등 장애인이 직접 참여하는 문화행사도 사흘동안 이어진다.

지난해 말 현재 장애인 직업 재활시설은 244개 소로 이곳에서 일하는 장애인은 7,770여 명.
행사장에서 직접 만든 제품을 판매하던 정신지체 장애인 강기왕(34) 씨는 "동료들과 직접 만든 제품을 홍보하기 위해 나왔다"며 "힘들어서 일을 포기하고 싶은 적도 많았지만 협력하며 매일 열심히 작업하고 있다"고 말했다. 강 씨는 지난 2002년부터 보호작업장에서 아쿠아 젤리 향초와 디지털 포토 상품 등을 만드는 일을 하고 있다.

0691b6f43e94a2a8d28a5ef5
판매장을 찾은 이용섭 행정자치부 장관(왼쪽에서 두번째). 이 장관은 이날 장애인들이 만든 숯분재와 휴대용 메모리 스틱을 구입했다.

d6ee995a39f966b15cc76707
자신이 직접 만든 아쿠아 젤리향초를 들어보이며 홍보하고 있는 강기왕 씨.

인천 장봉혜림 보호작업장 최인숙 직업훈련 교사는 "장애인 생산품은 장애인들의 정성이 들어간 제품들로 품질면에서도 일반 제품과 비교해서 뛰어나다"며 "사람들이 관심을 갖고 장애인 생산품을 구입하면 할수록 장애인들이 경제적인 주체로 살아갈 수 있게 된다"고 강조했다.

최 교사는 특히 "공공기관에서 장애인 생산품 우선 구매제도를 시행하고 있지만 사무용품 등으로 한계가 있다"며 "장애인 생산품을 판매할 수 있는 판로개척 방안 등을 고민해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보건복지부 유병희 장애인소득보장팀장은 "장애인에 대한 부정적 인식을 바꾸고 장애인 생산품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복지부는 앞으로도 장애인 생산품 판매확대를 통한 장애인 일자리 마련을 위해 장애인 생산품 판매시설의 경영 효율화와 공공기관의 장애인 생산품 우선구매제도, 홍보활동 등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공공기관, 장애인 생산품 우선 구매 확대

복지부는 장애인 생산품 판매 확대를 통한 장애인 일자리 마련을 위해 공공기관의 '장애인 생산품 우선 구매제도'를 강화키로 했다.

우선구매 물품과 비율은 △사무용 양식(봉투, 지행문서 파일, 책표지) 5% △사무용지류(복사용지, 신문용지 등) 5% △화장용 종이류(화장지, 종이수건, 기저귀) 10% △칫솔 20% △장갑 및 피복부속물(장갑, 넥타이, 손수건) 20% △포대 20% △피복류(모자, 작업복, 잠바, 조끼) 5% △가구류 5% △전자·정보장비(휴대용 플레시메모리 저장장치 및 유선전화기) △가정용 설비물(담요, 수건, 이불, 베개, 방석) 5% △사무용 소모품(결재판, 재생토너·카트리지) 5% △현수막 5% △종이컵 5% △식료품(빵 및 떡류, 땅콩, 견과류 가공품) 5% 등이다.

복지부는 아울러 장애인 생산품에 대한 사회적 인식개선과 품질향상을 위해 올해 안으로 국가공인 '장애인 생산품 품질 인증제도'를 마련할 계획이다.

장애인 생산품 우선 구매제도는 장애인 직업 재활시설에서 장애인이 생산한 생산품을 제도적으로 국가와 지방자치단체 및 각급 공공기관이 우선 구매토록 의무화한 것으로 중증장애인의 일자리 마련을 돕고 소득증진을 통한 장애인 자립생활 기반을 조성하기 위해 시행해오고 있다.

복지부는 매년 국가 등이 구매해야 할 품목 및 물량을 정해 고시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2000년 49억 원, 2001년 88억 원 2002년 188억 원, 2003년 514억 원, 2004년 526억 원, 2005년 729억 원 등의 장애인 생산품을 우선 구매한 바 있다.

기사제공 : 보건복지부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