힘내라 힘! 10월에 함께하는 단합대회 > 섬마을 사람 이야기

본문 바로가기

섬마을 사람 이야기

home > 나누고픈 이야기 > 섬마을 사람 이야기

힘내라 힘! 10월에 함께하는 단합대회

페이지 정보

작성자 박근정 작성일18-12-05 18:55 조회27회 댓글0건

본문

4a3d223d7c34b9f142d2802194d73ff5_1544003

4a3d223d7c34b9f142d2802194d73ff5_1544003

힘내라 힘! 10월에 함께하는 단합대회

 

이나라(서비스지원국)

 

장봉혜림원, 장봉혜림요양원은 참 넓습니다. 그리고 약150명의 이용자와 직원들이 살고 있습니다. 북적북적하게 함께 살고 있는 저희이지만 바쁜 일상에 치여 서로 하루에 한 번이라도 얼굴을 보기도 힘듭니다.

그런 상황을 보며 우리가 다 함께 할 수 있는 자리를 만들고자 하는 마음에 단합대회를 준비했습니다.

운동장에서 함께하는 단합대회를 계획했지만 행사 날 아침 갑자기 내리는 비에 당황하며 망했어요라는 말과 함께 준비했던 것들을 실내로 옮겨 다시 준비하고 단합대회는 시작되었습니다.

 

각 팀의 응원전의 뜨거운 열기를 시작으로 단합대회의 문을 열고 공굴리기, 복불복, 신발던지기, 가장 이슈가 되었던 이용자, 직원 팔씨름, 미션달리기 등 여러 게임으로 열띤 분위기가 만들어졌습니다.

단합대회가 끝난 뒤 기다리던 행운권 추첨!! 게임 못지않게 가장 많은 분들의 집중을 보여줬던 시간이였습니다. 선물을 탄 사람, 못 탄사람 너나할 것 없이 즐거움으로 함께 했던 하루였습니다.

사실 원내에서 진행되는 대부분의 행사들은 이용자가 중심이 되어 계획되기 때문에 직원은 이용자를 지원하며 행사에 제대로 참여하기가 쉽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오늘만큼은 이용자와 직원이 함께 한 마음으로 응원하고, 우리 팀이 잘한다! 라는 마음으로 똘똘 뭉쳐 하나가 되었습니다. 정말 오랜만에 티없이 맑은 이용자, 직원들의 웃음을 볼 수 있었습니다.

 

준비를 하며 어려움도 있었고, 짧은 시간동안 준비함에 있어 과연 할 수 있을까?’라는 생각도 많았지만 걱정했던 것들은 이용자와 직원들의 응원, 웃음과 함께 사라지고 일 년에 한번뿐이라는 아쉬움만 남았습니다.

 

사실 처음 준비하고 진행했던 행사에 부족한 부분도 참 많았습니다. 그렇지만 그런 부분들 눈감아주시고 재미있게 즐겨주셔서 감사했습니다. 내년에는 더 재밌고 더 탄탄한 단합대회 준비를 보여드리겠습니다. 그때도 함께해주세요!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