섬에서 온 편지 제274호(2017년 4월호) > 섬에서온편지

본문 바로가기

섬에서온편지

home > 기관소개 > 섬에서온편지

섬에서 온 편지 제274호(2017년 4월호)

페이지 정보

작성자 이수진 작성일17-05-16 14:46 조회280회 댓글0건

첨부파일

본문

부드러운 바람결에 라일락 향기가 묻어나고,

겨울을 견뎌낸 투명한 잎사귀가 반짝이는 오월의 봄날.

잘 지내고 계신가요?

저희는 곳곳에 올라온 풀을 뽑고, 고구마와 콩을 심으며 평범한 일상을 살아내고 있습니다.

이 평범한 삶이 우리에게 얼마나 소중하고 감사한지 모르겠습니다.

여러분들의 오늘도 감사로 가득했으면 좋겠습니다.

행복했으면 좋겠습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